‘부산 원전해체산업육성 기술협의회’개최

김창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6/23 [07:41]

‘부산 원전해체산업육성 기술협의회’개최

김창환 기자 | 입력 : 2020/06/23 [07:41]

부산시청

 

[코리아투데이뉴스]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는 내일(24) 오후 230분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동남본부 대회의실에서 부산 원전해체산업육성 기술협의회’ 20201차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들어 처음 개최되는 이날 회의에는 부산지역 중소기업의 원전해체 연구개발 능력 향상을 모색하고, 관련 중소기업 발굴하기 위하여 지역기업과 생산기술연구원, 기계연구원 등 지역 연구기관, 대학 및 부산상공회의소와 산업단지공단, 원자력산업기술연구조합 등 범지역 산14개 기관이 참여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동남본부 소개에 이어 이주동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센터장이 가스하이드레이트 결정법을 이용한 고농도 핵종 액체폐기물 처리기술 개발에 대해 노명섭 대경기술() 수석연구원이 원전해체 이동식·모듈형 액체폐기물 처리설비 시제품 개발 사업 수행 계획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 참가자들의 토의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산업통산자원부가 공모한 ’20‘1차 에너지기술개발사업 지원대상으로 선정된 원전해체 이동식·모듈형 액체폐기물 처리설비 시제품 개발기술 상용화를 위해 산학연관이 머리를 맞댈 예정이다.

 

지난 5, 부산지역 중소기업(대경기술·엘에스이엔씨·생산기술연구원·원자력산업기술연구조합)이 제시한 시제품 개발 사업이 선정되면서 이들은 30개월 동안 국비 27억 원을 지원받아 관련 기술 상용화에 나선다.

 

토의는 원전해체산업 육성을 위한 제염기술 상용화 추진방안을 주제로 진행된다. 원전해체 관련 중요 기술인 제염 분야의 정보를 공유하고, 향후 국산화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제염기술이 상용화될 경우, 국내 시장규모가 1,300억 원, 2025년까지 매출액은 200억 원으로 예상되며 미국·일본 등 국외 시장규모도 6,650억 원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시는 이처럼 잠재력 있는 제염기술 분야에 앞으로 지역기업들이 선도적 기술개발을 통해 국내시장을 선점할 경우, 신규 일자리 창출과 해외시장 진출까지 이루어질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김종경 부산시 시민안전실장은 이번 회의를 시작으로 오는 8월에는 절단분야회의가, 10월에는 폐기물관리분야 등 회의가 마련되어 있는 만큼, 앞으로 원전해체 공정별 지역기업과의 기술협의회를 통해 부산시가 원전해체산업 거점도시가 될 수 있도록 산···관 협력 체제를 지속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김창환 기자(pkpress82@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