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 첫 홈경기서 평택에 8대 0 대승...제주와 맞대결

손호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3/28 [19:03]

김천, 첫 홈경기서 평택에 8대 0 대승...제주와 맞대결

손호진 기자 | 입력 : 2021/03/28 [19:03]

 

  fa컵 김천상무 승리샷

 

[코리아투데이뉴스]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28일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 2R 평택시티즌과 경기에서 전반 세 골, 후반 다섯 골로 80으로 승리했다.

 

김천은 4-3-3 포메이션으로 평택시티즌을 상대했다. 강지훈-오현규-정재희가 최전방 라인을 맡았고 김보섭-정현철-정원진이 미드필드 진을 꾸렸다. 포백라인은 이명재-정승현-하창래-김동민이 책임졌고 골키퍼 장갑은 이창근이 꼈다.

 

경기 전반 초반부터 김천이 평택을 압도했다. 전반 8, 김천 정현철이 선제골로 승기를 가져갔다. 이후 3분 만에 하창래가 헤더 득점으로 20.

 

이후 김천이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 킥을 내줬지만 최철원 골키퍼의 선방으로 위기를 넘겼다. 분위기를 완전히 가져온 김천은 전반 29, 골 포스트를 맞고 나온 공을 정재희가 헤더로 밀어 넣으며 30으로 전반을 마쳤다.

 

후반 시작과 함께 김천은 이명재를 빼고 김주성을 투입했다. 후반에도 김천의 득점 대행진은 계속됐다. 후반 8, 평택의 자책골을 시작으로 3분 만에 오현규가 재차 평택의 골망을 갈랐다. 후반 27, 강지훈은 슈팅 득점을 성공시키며 60으로 김천이 앞섰다.

 

후반 33분 교체투입 된 서진수는 진가를 발휘했다. 투입 1분 만에 슈팅 골을 성공시켰고 3분 만에 다시 득점하며 80으로 앞섰다.

 

한편. 김천은 내달 4일 오후 4, 김천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1’ FC안양과 홈 개막전을 치른다.

 

 

손호진 기자(tkpress82@naver.com)

 

 

 

 

 

코리아투데이뉴스 손호진입니다.

교육과 체육 그리고 문화부문의 생생한 뉴스를 전하겠습니다.

겸손한 자세로 맡은 소임을 성실히 수행하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