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선비정신 계승 '몽학관' 건립 추진

김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1/12/27 [11:52]

산청군, 선비정신 계승 '몽학관' 건립 추진

김도훈 기자 | 입력 : 2021/12/27 [11:52]

 

[코리아투데이뉴스선비문화의 고장 경남 산청군이 옛 선현들의 삶과 지혜를 계승하는 산실이 될 유림회관 '몽학관' 건립사업을 추진한다.


27일 산청군에 따르면 몽학관은 2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단성면 성내리 목화공원 인근 2,000㎡ 부지에 건립되며 오는 2022년 상반기 중 준공 예정이다.몽학관이 완성되면 그동안 지역 내 향교를 중심으로 이뤄져 오던 청소년·군민 대상 인성·예절교육과 유교경전 교육 등을 한자리에서 진행할 수 있게 된다.

남부권역 유림뿐 아니라 지역주민들의 교류 장소로 활용되는 것은 물론 청소년 대상 충효교실 등 유교문화 교육의 장으로 운영될 방침이다.특히 조선시대 실천유학의 대가 남명 조식 선생의 선비정신을 잇는 역사문화 교육시설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몽학관은 옛 단성현 객사로 사용됐던 몽학관(夢鶴館)을 본떠 한옥으로 건립될 예정이다. 단성현 객사는 지금의 단성초등학교 자리에 있었던 건물로 이곳은 옛 단성현 동헌이 있었던 곳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단성초등학교에는 옛 몽학관의 주춧돌이 아직 남아있다. 새로 지어질 몽학관 내부는 강의실과 유림 사무실, 전교실 등으로 구성된다. 군은 이번 몽학관 건립 사업이 완료되면 지역주민의 역사교육 및 여가 공간으로 활용돼 공공복리 수준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현재 복원사업이 한창인 환아정과 더불어 산청군이 선비의 고장임을 알리는 상징적인 건축물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옛 환아정은 1395년 지금의 산청초등학교 자리에 세워졌다. 당시 산청 현감인 심린이 산음현 객사의 후원으로 지은 정자다.

이후 소실과 복원을 거듭하다 1950년 화재로 사라졌다. 화재로 완전히 소실되기 전까지 환아정은 산청군이 선비의 고장임을 알리는 상징적인 누각이었다.옛 자료를 보면 환아정의 현판은 우리나라 최고의 명필 한석봉의 글씨를 달았는데 1597년 정유재란 때 환아정과 함께 왜구에 의해 소실된 것으로 알려진다.

군 관계자는 "몽학관은 지역주민에게는 전통 선비문화의 가치를 알리는 장으로, 자라나는 청소년에게는 선현들의 삶과 지혜를 통해 올바른 가치관을 정립할 수 있는 교육 공간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우리 산청군은 남부권역 유림회관인 몽학관과 더불어 북부권역 유림회관인 '산청 유림회관' 건립도 내년에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앞으로 우리 군의 역사교육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도훈 기자(pkpress82@hanmai.net)

  • 도배방지 이미지

#산청군청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