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서 ‘한국형 스마트시티’ 알려…중기 해외판로 개척 지원도

바르셀로나 스마트시티 엑스포에 통합 한국관 조성…사업 성과 전시 및 기업 상담 등 진행

최정익 기자 | 기사입력 2022/11/18 [20:53]

스페인서 ‘한국형 스마트시티’ 알려…중기 해외판로 개척 지원도

바르셀로나 스마트시티 엑스포에 통합 한국관 조성…사업 성과 전시 및 기업 상담 등 진행

최정익 기자 | 입력 : 2022/11/18 [20:53]

[코리아투데이뉴스국토교통부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스마트시티 엑스포에 통합 한국관을 조성해 한국형 스마트시티를 홍보하고 우리 기업의 해외판로 개척을 지원하는 등의 성과를 거뒀다.

 

국토부는 한국 스마트시티의 글로벌 인지도 제고 및 효율적인 홍보를 위해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바르셀로나 스마트시티 엑스포에 통합 한국관을 조성했다고 18일 밝혔다.

 

바르셀로나 스마트시티 엑스포는 2011년부터 해마다 개최하고 있는 세계 최대규모의 스마트시티 국제행사로, 3만 명 이상(지난해 기준)의 전 세계 정부, 기업, 학계, 연구원 등 참여해 스마트시티 해외협력 네트워크를 확대하고 정부 및 민간기관과 정책 및 경험을 교류하는 장이다.

 

기존 엑스포에서 지자체와 기업이 개별적으로 전시를 해오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국토부가 480㎡ 규모의 통합 한국관을 직접 조성해 한 곳에서 우리 기술을 홍보하고 상담 등을 진행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 지난 15일 스페인 바르셀로나 스마트시티 엑스포에서 진행된 한-EU 스마트시티 세미나 현장.(사진=국토교통부)  

 

통합 한국관에는 LH·K-water의 2개 공공기관과 부산·인천·대전·부천의 4개 지자체, 14개 기업·대학이 참여했다. 또 세종·부산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및 스마트챌린지 사업의 성과, 기업이 보유한 혁신기술 등도 전시됐다.

 

 특히 우리 기업의 해외진출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와 협력해 한국관 내에 1대 1 상담이 가능한 공간을 별도로 구성했다.

 

이곳에서는 참여 기업들의 우수 기술 홍보를 위한 설명회와 글로벌 네트워크 확대 지원을 위한 ‘코리아 파빌리온 네트워킹 리셉션’이 열렸다.

 

이를 통해 국내기업들은 100여 건의 해외 투자자·정부와의 기업상담을 진행했다.

 

무선 스마트 조명 솔루션을 제공하는 국내 새싹기업 ‘네오스택’은 스페인의 태양광 가로등 기업 ‘스타리아 테크놀로지(STARIA Technology)’와 10만 달러 규모의 시범사업 MOU를 체결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 한-스페인-네덜란드 스마트시티 협력 세미나와 한-EU 스마트시티 공동세미나를 개최해 스마트시티 추진전략, 데이터 표준, 연구개발 지원 등 다양한 정책을 교류했다.

 

다쏘, 마이크로소프트 등 세계 유수의 디지털트윈 기업들과 함께 한 컨퍼런스에서는 인천·대전·LH·LX 등의 국내 디지털트윈 성과를 알렸다.

 

아울러 국토부는 네덜란드, 영국, 북아일랜드 등 정부의 고위급과 양자면담을 진행해 국제사회의 한국 스마트시티 사업에 대한 공조를 요청했다.

 

길병우 국토부 도시정책관은 “이번 엑스포를 통해 한국의 우수한 스마트시티 기술이 전 세계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는 것을 확인했다”며 “국토부는 우리 기업들의 해외 진출 기반 마련하고 한국형 스마트시티가 세계시장을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스마트시티 분야의 국제 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정익 기자(tkpress82@naver.com)

코리아투데이뉴스 최정익 입니다.

봉사하는 마음으로 감사의 마음을 담아

많은 분들께 도움이 되는 정보로 찾아 뵙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