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춘옥 전남도의원,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나이 조정해야”

고령화되는 농촌 실정에 맞춘 혜택 지급돼야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2/11/24 [17:15]

한춘옥 전남도의원,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나이 조정해야”

고령화되는 농촌 실정에 맞춘 혜택 지급돼야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2/11/24 [17:15]


[코리아투데이뉴스전남도의회 농수산위원회 한춘옥 의원(더불어민주당, 순천2)은 지난 23일 농축산식품국을 대상으로 한 2023년도 본예산 심사에서 “여성농업인 혜택을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 의원은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는 현재 75세까지 연 20만 원이 지원되고 있지만, 이는 실제 여성농업인의 60%밖에 되지 않는다”며, “최근 급격한 농촌 고령화에 따른 여성농업인의 나이 상승을 고려해 농촌 실정에 맞게 연령대를 상향하여 지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성농업인은 지역사회에서 가사ㆍ돌봄 등 다양한 기능을 수행하고 있다”며, “여성농업인에게 문화 활동 기회를 제공해 한 숨 쉬어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행복바우처를 점차 확대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덧붙였다.

 

이에 강효석 농축산식품국장은 “여성농업인들의 어려움에 공감하며 지원범위 확대에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윤진성 기자(tkpress82@naver.com)

코리아투데이뉴스 윤진성입니다.

기자의 본분에 충실하여 전국-전남-광주 -전북지역의 생생한 정보를 전하겠습니다.

겸허한 마음으로 언론인의 사명을 다하여 정직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