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치한’알몸으로 화끈하게 2020 새해를 맞이한다.

새해 첫 일요일 두류야구장에서 ‘2020전국새해알몸마라톤대회’ 열려

변상범 기자 | 기사입력 2020/01/02 [08:43]

이한치한’알몸으로 화끈하게 2020 새해를 맞이한다.

새해 첫 일요일 두류야구장에서 ‘2020전국새해알몸마라톤대회’ 열려

변상범 기자 | 입력 : 2020/01/02 [08:43]

 

 2019알몸마라톤대회

 

[코리아투데이뉴스] 대구시는 혹한의 추위를 알몸으로 이겨내는 열정의 마라토너들과 새해 시작을 알리는 2020전국새해

알몸마라톤대회를 연다.

 

역대 최대 규모인 1,088명의 동호인들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는 새해 소망을 담아 한해를 힘차게 열자는 의미로, 5오전 930분 두류야구장에서개회식을 가지고 두류공원 주변 구간을 힘차게 달린다.

 

2008년 최초 개최된 이후 해마다 참가자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전국새해알몸마라톤대회는 올해로 13회째를 맞이했으며 매년첫 번째 일요일에 열린다. 5km, 10km코스를 여자는 자유복장, 남자는 반드시 상의를 벗고 참가해야 한다.

 

본 대회는 참가자의 희망과 꿈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에게 전할 다양한메시지를 가슴에 새겨 새해 각오를 다지며, 추위와 재미를 동시에 느낄 수 있어 마라톤 동호인 뿐 만 아니라 남녀노소 다양한 계층에서인기를 끌고 있다.

그리고 대회 당일 오전 10시부터 1130분까지 두류공원 주변도로차량 통행이 일부 제한된다. 대회구간은 두류야구장을 출발해 228기념탑을 지나두류공원네거리~문화예술회관입구~두리봉삼거리~대성사삼거리~두류테니스장입구~이랜드입구사거리를 거쳐 228기념탑으로 돌아오는 5km 코스를 순환한다.

 

참가자들에게는 기념품과 메달, 기록증이 제공되고, 120만원,215만원,310만원의 시상금이 주어진다.

 

특히 이번에는 경기 시작 전 풍물패 공연과 함께 참가자들의 새해 소망이이뤄지길 바라는신년축원제(비나리)를 진행하고, 추위를 녹이는 먹거리와 추첨에 따라 경품을 지급하는 등 훈훈한 뒷풀이 마당도 펼친다.

 

이상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2020 경자년 새해, 힘찬 기운과 희망이 대구시민들모두와 함께하기를 기원한다라며 대회 당일 차량 통행이 일부 제한되어 불편이 예상되니 시민들의 협조와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변상범 기자(tkpress82@naver.com)

코리아투데이뉴스 대표 변상범입니다.

뜻을 같이 하며 응원하는 많은 사람과 단체 그리고 기관에 감사드립니다.

언론인으로서 부끄럽지 않게

정론직필의 사명감을 무겁게 가지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