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농업기술원, 최기연 신임 원장 취임

- 2일 취임식 하고 본격 업무 돌입, 현장 중심 ․ 농업조직 변화와 혁신 필요

변상범 기자 | 기사입력 2020/01/02 [23:11]

경북농업기술원, 최기연 신임 원장 취임

- 2일 취임식 하고 본격 업무 돌입, 현장 중심 ․ 농업조직 변화와 혁신 필요

변상범 기자 | 입력 : 2020/01/02 [23:11]

▲ 최기연 경북농업기술원 신임 원장  © 경북도

 

[코리아투데이뉴스=경북]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제22대 최기연 신임 원장이 2일 취임식을 하고 청년 농업인 스마트팜 현장 방문을 시작으로 본격 업무에 돌입했다. 

 

최기연 신임 원장은 1980년 구미시농업기술센터에서 공직을 시작해 1994년 경북도농업진흥원으로 자리를 옮겼으며 40여 년간 구미, 의성, 청송 등에서 근무하며 현장 중심 농촌진흥사업을 두루 거쳤다.

 

주요 업무성과로는 청송사과 명품화 및 농산물 가공 6차 산업화, 포항 산딸기, 상주 햇순나물 등 지역 특화작목 육성, 전국 최대 탑프루트 생산단지 육성, 전국 최초 무인헬기 병해충 119 방제단 설립, 아프리카 세네갈, 나이지리아 벼농사 기계화단지 조성 등이 있다.

 

청년 농업인, 스마트팜, 기후변화 등 급속히 변화하는 농업 현실 속에 경북 농업의 변화와 혁신을 이끌어갈 적임자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 최기연 경북농업기술원 신임 원장이 취임식 후 군위군 효령면에 있는 청년 농업인 딸기 스마트팜 농장을 찾아 시설 견학과 청년농업인과 현장간담회를 하고 있다.   © 경북도

 

이날 최기연 신임원장은 취임식을 간단히 마치고 바로 군위군 효령면에 있는 청년 농업인 딸기 스마트팜 농장(땡큐베리머치, 대표 박준형)을 찾았다.

  

또한, 청년농업인, 신규 농업연구사·지도사와의 간담회를 하고 농업 현장기술 개발, 혁신기술 보급과 청년 농업인 영농정착에 대한 농업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최기연 신임 원장은 “지금의 농업 환경은 위기와 기회가 공존하고 있다”며 “위기는 기회와 함께 찾아온다는 점을 인식하고 급변하는 농업환경에 대응해 조직의 변화와 혁신, 도전과 개척정신으로 우리 함께 경북 농업의 미래를 열어가자”고 강조했다.

 

 

  변상범 기자(tkpress82@naver.com)

코리아투데이뉴스 대표 변상범입니다.

뜻을 같이 하며 응원하는 많은 사람과 단체 그리고 기관에 감사드립니다.

언론인으로서 부끄럽지 않게

정론직필의 사명감을 무겁게 가지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