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의회 박판수 의원, 도정질문 통해 일본의 반역사적 도발행위 강력 규탄하며‘독도는 대한민국 땅’슬로건 교육 등 강조

김영화 기자 | 기사입력 2021/06/11 [23:36]

경북도의회 박판수 의원, 도정질문 통해 일본의 반역사적 도발행위 강력 규탄하며‘독도는 대한민국 땅’슬로건 교육 등 강조

김영화 기자 | 입력 : 2021/06/11 [23:36]

 

  제324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박판수)

 

[코리아투데이뉴스] 경북도의회 박판수 의원(김천국민의힘)은 지난 11일 제324회 제1차 정례회 본회의 도정질문을 통해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교통인프라 선제적 구축, 김천혁신도시의 내실화, 경북도만의 차별화된 독도 정책 등 도정현안과 대안교육기관 지원 대책, 독도 교육지원 방안 마련 등 교육행정 현안에 대해 질의했다.

 

박 의원은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교통인프라 구축과 관련해 김천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을 연결시켜줄 김천~신공항~의성철도연결 사업은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초안에서 누락되었고, 많은 이용이 예상되는 68·923번 지방도는 확장계획조차 없는 상황이다면서 향후 20년간 공항인프라 구축 등의 계획이 담긴 2차 국가기간교통망계획공청회 발표자료에도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관련 내용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박판수 의원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이 애물단지 공항이 전락하지 않도록 교통인프라 구축에 경북도 차원에서 선제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특별법 제정 또한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천혁신도시의 내실화와 관련해 타 혁신도시는 기업과 일자리가 대폭 증가하고 혁신클러스터 기업을 원도심과 주변지자체에도 유치한 반면, 김천은 기업 및 일자리 증가율과 혁신클러스터 기업유치가 전국 최하위 수준이다라고 질타하면서 혁신도시 시즌2와 관련해 성공적인 기관유치를 통한 김천혁신도시의 내실화와 함께 원도심과의 상생발전에 관해서도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주문했다.

 

대안교육기관 지원과 관련해, 박 의원은 인가된 대안학교에 지원된 코로나19 관련 예산은 정원기준 1인당 1,423원에 불과하고, 특히 미인가 대안교육시설에 대한 지원은 전무하여 청소년들의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기본적인 지원조차 소외되고 있다면서 대안교육기관에 대한 운영비 지원 현실화, 위탁교육기관 다양화 및 지원 시책마련에도 노력해줄 것을 촉구했다.

 

끝으로 박판수 의원은 최근 일본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가 성화봉송 지도에 독도를 일본영토로 표기한 것에 대해 경상북도의회 독도수호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서 매우 유감스럽고, 일본의 반역사적 도발행위를 강력 규탄한다면서 경북도의 독도 사업 및 교육지원 방안에 대한 도정질문을 이어나갔다.

 

박 의원은 경북은 독도의 소재지임에도 불구하고, 독도와 관련한경북도만의 차별화된 정책은 보이지 않는다면서 독도 관련 공모사업을 통한 우수 결과물 활용과 통합신공항 출국장에 독도 홍보관 건립 등을 제안했다.

 

이어, 독도 교육지원과 관련하여 학생들에게 독도는 우리 땅이 아닌 독도는 대한민국 땅으로 가르치고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슬로건 교육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사이버독도학교에 독도 주민 E-러닝과정 등을 개설하여 이를 이수한 국민에게 명예주민증 발급을 위해 경북도·울릉군과 협조하는 등 경상북도교육청이 독도 교육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주문했다.

 

김영화 기자(tkpress82@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도의회 #김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