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동구청장 “일하는 사람이 존중받고 청년이 머물 수 있는 동구 만들겠다”

2023년 구정운영방향 밝혀..

김태익 기자 | 기사입력 2022/11/18 [10:57]

울산 동구청장 “일하는 사람이 존중받고 청년이 머물 수 있는 동구 만들겠다”

2023년 구정운영방향 밝혀..

김태익 기자 | 입력 : 2022/11/18 [10:57]

 

 

[코리아투데이뉴스] 김종훈 동구청장은 내년도 구정운영 방향으로 "일하는 사람이 존중받고 노동자들이 다시 찾아오는 동구, 청년이 머물수 있는 동구를 만들겠다"며 "교육여건을 개선하고, 맞춤형 복지를 튼튼히 하며 동구만의 매력을 살리고 지역경제에 기여하는 문화관광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종훈 동구청장은 11월 17일 오전 10시30분 동구의회 의사당에서 열린 제209회 정례회에 참석해 2023년도 예산안 제출과 관련한 시정연설을 통해 내년도 구정 운영방향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동구청은 올해 주요 성과로 다양한 공공일자리, 청년일자리 사업 및 조선업 퇴직자 맞춤형 일자리 지원사업으로 고용개선과 생계안정을 지원했으며, 혁신교육지구 사업을 추진해 다양한 문화예술 체험기회를 제공한 점과 동부회관 및 서부회관 공공체육시설 전환 토대 구축, 코로나19 일상 회복 지원 등을 성과로 꼽았다.

  

동구청은 2023년에는 일하는 사람들이 존중받는 동구 조성을 위해 지역 노동정책의 기틀을 마련하는 기본계획 수립, 여성직종 적정임금 실태조사, 노동조건 개선을 위한 장애인 복지일자리사업 처우개선 등을 추진하며 조선업 훈련장려금, 이주정착금 지원을 계속해 조선업의 인력유입도 유도할 계획이다.

 

또, 열악한 교육여건을 개선하고 청년이 머물 수 있는 동구를 만들고자 창의·융합형 인재 양성과 공교육 경비 지원 등 다양한 교육지원사업을 실시하고 마을돌봄 확대를 위해 다함께돌봄센터를 추가 설치하는 한편 청년센터를 중심으로 청년정책과 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동구의 매력을 살리고 지역경제에도 기여하는 문화관광사업을 위해 슬도 아트플랫폼 운영, 슬도예술제와 대왕암 달빛문화제 개최, 일산해수욕장 관광해양특구 지정 등을 추진하며 마을관광과 골목관광을 위한 콘텐츠를 개발해 지역상권과도의 연계도 추진할 계획이다.

  

복지 및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동부회관과 서부회관의 공공 체육시설 전환을 마무리하고 남목 문화체육시설, 제2 파크골프장을 조성해 생활체육 시설에 대한 접근성을 더욱 높이며 노인맞춤돌봄서비스 확대, 장애인 자립주택 신규 개소, 여성청소년 위생용품 지원, 청소년시설 확충 이전 등 연령별, 계층별로 복지혜택이 골고루 빠짐없이 지원될 수 있도록 다양한 복지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노후된 전통시장 시설 현대화, 방어진 공동어시장 시설개선, 농민수당 지원사업 신규 추진, 환경과 관광을 접목한 환경마을 조성사업 등도 추진해 환경과 안전에 중심을 둔 도시로 가꾸어 나갈 계획이다.

 

김종훈 동구청장은 "조선업 수주는 많이 받았다지만 정작 일손은 구하지 못하고 있고, 코로나19는 그 끝이 보이지 않으며, 해를 거듭해도 지역경제는 전혀 나아지지 않고 있다. 우리를 둘러싼 모든 여건이 참으로 어렵지만 주민들의 삶을 지켜내겠다 진정성으로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많은 협조 바란다"고 말했다.

 

김태익 기자 (tkpress82@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울산 # 울산동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